카지노 연재

된장 겜블러 브루스 54화

19홀핏보스 0 1224

된장 겜블러 브루스 54화 



'시간이 멈춘듯 했다. 내인생은 끝났다 생각했고,


매일이 긴 시간과의 싸움이었다.


새출발을 하기에는 세상은 너무 가혹했다.'


- 눈물젖은 이력서를 쓰며 새로운 도전을 다짐하던 2016년 1월



ㄱ후배는 집으로 못들어가고있었다.


친구집에 얹혀지내며 막노동을 다니고 있었다.


그래서 ㅈ 친구네로 일단 들어갔다.


주머니 몇십만원으로


ㅇㄹㅇ 생바아닌 생바를 해서


저녁이면 먹을거 시켜먹고


콜라 담배로 시간을 때우길 일주일쯤


이력서를 넣고 전화를 받았는데



S회사에 있을때는 4500만


여기는 기숙사생활하며 3000만 가장많은데가 3500만


자존심에 도저히 가기싫었고,


고향떠나 푼돈에 내 젊음을 판다는것이


안된다는 마음가짐이었다.



무엇보다 돈이 적었고 


휴가가 없었다.



카지노에 다시는 맡겨놓은돈 못찾는다는 생각에


서류합격에 면접보자는 전화가 여러번왔지만


가지않았다.



이주일쯤 친구집에 얹혀지내다 돈도 거의떨어졌고


이대로는 안되겠다싶었다.


그러는 와중 식품위생 지방직 공무원특채가 있었는데


얼떨결에 붙어서는 최종면접이 남았었다.



그리고는 그걸 계기로 용기내어 집으로


돌아갔고, 죄송하다는 얘기하며


이번에 합격했으니 이제 월급은작지만


공무원 생활할거라고


당당히 얘기했다.



난 이쪽계열에서는 일본유학에


해외 2개국에서 일했었고 3개국어에


대기업 점장타이틀 


관련자격증도 10개가넘는다.



단한번도 떨어질거란 생각을 하지않았고


최종면접에 가서


이런 질문을 받았다.


'아니 이런 스펙가진분이 왜 굳이 이런일을 하시려고


하나요?  저희 급여 엄청작습니다.


저희는 오래일할분을 구합니다. 


아무래도 1년도 안계실것 같아요. 아직 젊으신데..'


그때 흔들린 내 눈빛을 알았던것같다.


내목적은 3개월뒤 공무원대출에 은행권


대출이 목적이었고, 쉬는날이 많으니


해외로 튈생각 뿐이었었다.


역시나.. 그때촉이왔었지만


나는 최종면접에 탈락했다.



그때 반쯤 정신이 나갔다.



시간은 한달쯤 지났고,


집에서 1월쌀쌀하던때에 깔깔이입고


수염기르고 잘씻지도 않고


컴퓨터 앞에 앉아있던 내게


어머니가 3천만원을 주신다.



'아들 하고싶은거 해.. 나중에 후회하지말고..


대신 엄마가 해줄수 있는게 이게 마지막이다.'



눈물이 핑 돌았다.


하지만 받지 않을 수는 없었다.



죽을때 죽더라도 이건 아니다라고 생각했다.



' 다시 한번 해보자.  차근히 잘하면 다시


올라갈 수 있다.'



난 마카오행 티켓을 급행으로 끊었고


다시 또 이 미친 바카라와의 질긴 인연이 시작되었다.


다시는 녹아죽지 않겠다라는 결심과 함께

,

번호 업소후기 조회
0 Comments
Category
Point Rank
Banner
State
  • 오늘 방문자 5,265 명
  • 어제 방문자 5,358 명
  • 최대 방문자 22,407 명
  • 전체 방문자 8,215,965 명
  • 전체 회원수 12,426 명
  • 전체 게시물 3,799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