된장 겜블러 브루스 48화

카지노 연재

된장 겜블러 브루스 48화

19홀핏보스 0 1206

된장 겜블러 브루스 48화 



'생바는 인생을 도박판으로 던지는것이고


살아남더라도 인생의 귀중한 시간과 건강을


뱅커커미션처럼 날리는 것이다. '


-브루스의 생바에 관한 교훈



일주일쯤 되던때


생바는 어느정도 각이잡혔고


이때까지는 한번도 패하지않았다.



살고있는집에는


가정부도 구해서 청소빨래도 해주었고,


만약을 대비해서


틈틈히 한국으로도 돈을 보내두었고,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나 최고의 


나날들이 이어질때 한국에서 친구2명이


놀러온단다.



부랄친구들이 온다니


반갑기도했고 그날 게임은 탄력받아 


평소보다 조금큰금액을 이겼다.



친구들이 도착했고 다음날만나니


한넘은 게임을 거의 안하고


놀러왔고


한넘은 첫시드패대기후 환요청을 한다.


친구니 내가샀던금액에 환해주고


응원을 해주었고 


게임은 잘풀렸다.


본전에 이자쳐서찾은뒤에


이날은 그간 고생한것도 있으니


놀러온 친구둘과 생바 3형제는


한잔하러 아레나로갔다.


세부에서 가장비싼가격이지만


수질도 그렇고,


쇼가있으니 겸사겸사 놀기로했다.



젤큰룸잡고 양주 4병놓고 총5명은 놀기시작했다.



그러던중 여자들입장하는데


내인생 실제로 그렇게 예쁜여자는 처음봤다.


스페인혼혈의 눈에


운동으로 단련된 몸매와


D컵의 가슴 갈색피부 순간나는 머리가 하얘져서



무조건 이아이로 고르겠다고 


오늘 술값떡값 다낸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보면볼수록 예뻤다.


그도 그럴것이 현직 모델이란다.


푹빠져서는 즐거운시간을 보냈고



다음날 아침까지 같이 있기로하고 집으로 데리고왔다.


사막에 피운 빨간장미


붉은 드레스를 입은 그녀는 오아시스와 같은 눈을 하고있었고


난 그날 비아그라를먹고 아침까지 뜬눈으로 그녀와 보냈다.


마치 오늘이 마지막이었던것처럼..


첫사랑이라도 만난듯 나는 행복했고, 행복했다.


그렇게 꿈같은 하루를 보냈고



하루는 게임 쉬자고 생각하여


다섯명은 막탄으로 넘어가


해양스포츠 5종세트를 즐겼다.



신나게 바다에서놀았고


이날 잠도못자고 무리해서인지 머리가 깨질듯이 아픈데다


덩치두명이 잘막아줘서 


무사히 카지노를 지나쳐서 


생바3형제는 집으로


친구두명은 워터프론트호텔로갔다.

,

번호 업소후기 조회
0 Comments
Category
Point Rank
Banner
State
  • 오늘 방문자 4,370 명
  • 어제 방문자 5,538 명
  • 최대 방문자 22,407 명
  • 전체 방문자 8,354,178 명
  • 전체 회원수 12,616 명
  • 전체 게시물 3,806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