된장 겜블러 브루스 47화

카지노 연재

된장 겜블러 브루스 47화

19홀핏보스 0 1069

된장 겜블러 브루스 47화



'테이블위에서 계획대로 되는것은 아무것도 없다.


하지만 계획없이 시작되면 주량을 모르는


주당과 같다. 취하기위해 게임을 하며 취기가 깨면


일상이 힘들어 다시 취하기위해 카드를 잡게된다.'



-중독의 무서움을 깨닫게 하는 오늘의 명언.



세부에서 파코르계열 카지노에이ㅈㅌ의 경우


필리피노 갱이 있는데 한국의 조폭이 그 밑에 있는


다시 그 밑에 에이ㅈㅌ가있는


다단계의 구조를 띈단다.



총맞기싫으면 자기밑에서 일하며


손님공유 ㄹㄹ반떼기로 가야


커버쳐줄수 있단다. 


밑으로 들어오란 소리이다.



내돈내고 내 개인ㄹㄹ하는것도 문제가 되냐니까


그것도 안된다고 한다.


깝깝해죽는다.



처음에는 무시를했지만


만나는 ㅇㅇㅈㅌ마다 그런얘기하니


그냥 개인ㄹㄹ은 접고 게임만 신경쓰기로한다.



시드 1밀리언을 필고를 통해 기준 0.8+환하고



마바리 2천페소다이에서


게임을 진행했다.



2 6 14 30 62 5단계를하고


부러지면 게임을 접는걸로


한번에 2~5만페소 사이를 먹으며


호텔에서 객장을 하루 2~3번


하기로했다.


4일째되는날 시드 1밀리언에 이긴돈을 합치니


약 150만페소쯤



필고를통해 방3개짜리 아파트를


계약했고 3달치 디파짓 한달치 방값을


내고 집안에 필요한 가전제품이랑


잡화류 먹을거를 쇼핑해가며


방을 채웠다.



출발이 좋았다.


이대로 조금만 더 버티면 부자가 될것같은 생각이들었다.



목표는 10밀리언을 먹고



현지에서 가게작은거를하며


환 롤ㄹ위주로 ㅇㅇㅈㅌ를 해야지하며


기분좋은 상상의 나래를 펼쳤고


타지이지만 세명은 의기투합했고


매일 마사지도 받고


난 현지여친과 매일만났고


살맛나는 생바의 출발을 맞았다.



한국서 찌질하게 월급몇푼받아가며


일하기 싫었고 놀고먹는게 너무좋았던


게으른벵이 3인방은 천직이라생각했고


흐름도 좋았다.

,

번호 업소후기 조회
0 Comments
Category
Point Rank
Banner
State
  • 오늘 방문자 4,420 명
  • 어제 방문자 5,538 명
  • 최대 방문자 22,407 명
  • 전체 방문자 8,354,448 명
  • 전체 회원수 12,616 명
  • 전체 게시물 3,806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