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지노 연재

된장 겜블러 브루스 45화

19홀핏보스 0 956

된장 겜블러 브루스 45화 



'어쩌다 이렇게 되었을까? 시간이 얼마나 지났는지 


알수도 없는 어두컴컴한 방안에서 난 하루하루를


이유없이 보내고 있었다. 차라리 죽고싶다..'


-골방에서 도망자생활을 하던중..



한국으로 돌아왔다.


예전에는 택시를 잡고 집을 왔지만


지금은 버스를 타야한다.



가게도 접어 백수가 되었고,


통장에 몇십만원이 전재산



집은 도저히 들어갈 수가 없어서


후배혼자 사는 원룸으로 갔다.



늦여름지나고 가을이 올무렵


이 습하고 축축한 방안에서 지금이 몇시인지도


모를 컴컴한 하루가 지났고,



그다음날 그 다다음날도


무엇을 해야할지 


도무지 감이잡히질 않았다.


돈이 떨어져 갈수록 불안했고


촉베팅의 한계를 실감한나는


마틴베팅을 연구하고 베팅포지션을 연구하기 시작했고,



짜투리 몇십만원을 자금삼아 


ㅇㄹㅇ으로


생바아닌 생바를 시작했다.



하루 10만원


남자둘이서 밥시켜먹고


담배사피우고 군것질하는돈



다른 한편으로는 내명의의 오피스텔을 2천만원정도싸게


내놓았고 마지막 시드만들기에 돌입했다.



약 두달간


ㅇㄹㅇ으로 마틴계열을 대부분 해보았지만


그나마 금액이 금방오르는 슈퍼마틴벳이



잘맞는다고 느꼈고



시드에따른 베팅금액을 설정해가는 방법을 익혔다.


지금 생각하면 그 당시에는 매우 초기단계 였지만


난 희망을 찾은듯이 기뻐했다.

이길 수 있다.

그런 착각이 들었다.


다시 통밥을 재어본다.


같이 지내던 후배 ㅅ군과 친구 ㅈ군은

덩치도 좋고 힘도좋아

나를 제압하기에 충분하다고 생각했다.


'내 뚜껑만 잡으면.. 그날만 오지않는다면..

진짜 성공할 수 있다.'


결심아닌 결심을 했고

둘에게 제안을 한다.

시드는 내가 준비할테니 뚜껑만잡아주면

월 300플러스 알파를 주겠다고


둘은 흔쾌히 승낙을 했고


오피스텔 내어놓은지 두달만에

사겠다는 사람의 연락이왔다.

,

번호 업소후기 조회
0 Comments
Category
Point Rank
Banner
State
  • 오늘 방문자 5,260 명
  • 어제 방문자 5,358 명
  • 최대 방문자 22,407 명
  • 전체 방문자 8,215,938 명
  • 전체 회원수 12,426 명
  • 전체 게시물 3,799 개